GEMFOREX의 DAX(GER30)거래의 특징

  • FX와 같은 계좌로 거래가 가능합니다
  • MetaTrader4(MT4)채용
  • 재시세와 약정거부의 추방
  • 숨은 수수료 인상 일절 없음
  • 0.78초이내에 99.79% 약정실현
  • 계좌개설 최단30초&거래개시까지 간단하고 빠르게

・・・등
GEMFOREX는 트레이더의 쾌적한 환경을 추구해 FX경험자로 DAX(GER30) 초심자에게도 익숙한 MT4환경에서 안심하고 DAX(GER30)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DAX(GER30)란?

DAX(GER30)는 1987년에 기준가격을 1000으로하고 1988년에 FSE로 등장한 주식지수입니다. 원래는 독일에 있는 주식지수를 이어받은 형태입니다만 독일을 대표하는 우량기업 중 30사로 구성중인 GER30입니다. 덧붙이면 30사는 모두다 프랑크프루트증권거래소에 상장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DAX의 특징과 관련주식지수에 대해서

DAX는 일본에서 독일 주식지수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독일은 세계4위의 경제대국으로 유럽에 있어 최대의 경제대국입니다. 때문에 유럽에서 프랑스의 경제지수 CAC40이나 영국의 경제지수 FTSE100과 더불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주식지수의 하나입니다. 일본에서도 CAD거래가 가능한 주식지수입니다. 일년에 한번 구성종목의 정기적으로 검토해 시행하고 있습니다.

DAX는 독일에서 거래량이 가장 많은 주식지수입니다만 그외에도 프랑크푸르트 거래소에서 상장하고있는 독일 기업주를 모두 대상으로하고 있는 CDAX나 DAX에 이어 기술계분야 이외의 상위50사를 대상으로한 MDAX, MDAX의 뒤를 잇는 기술계분야 이외의 상위50사를 대상으로한 SDAX등이 있습니다. TecDAX는 DAX의 잇는 기술계분야의 상위30사를 대상으로한 주식지수입니다.

DAX가격의 추이

DAX

DAX는 탄생하고부터 몇년간 급성장했습니다. 1993년에는 버블경제의 영향도 있어 2000포인트를 넘겨 인터넷이 급속히 보급된 1998년에는 5000포인트를 넘었습니다. 21세기에 들어서도 기세는 멈추지않고 2000년에는 당시 과거최고의 7500포인트를 기록하였습니다.

그러나 2000년에 최고의 가격을 찍고난 뒤 도트컴의 버블경제가 붕괴됨으로 인해 하락 트렌드로 넘어갔습니다. 2003년에는 2500포인트까지 떨어져 세계적으로 경제가 얼어붙었습니다. 다시 경기가 상향되는 것으로 주식지수도 상향되고 있습니다. 2008년의 금융위기를 일으키기 전에는 7500포인트까지 회복했습니다. 그러나 세계금융위기가 일어난 직후는 폭락해 과거 최고의 폭락폭을 기록하였습니다.

세계금융위기가 발생하고 일시적으로 떨어졌지만 다시 상장으로 돌아서 2015년에는 10000포인트를 넘는 가격이 매겨졌습니다. DAX의 역사를 보면 주기적으로 큰 폭락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평균적인 데이터를 보자면 폭락의 주기는 6년5개월입니다. 주식지수의 예상수법으로는 과거의 가격변동을 예상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하락폭은 2000년의 IT버블경제의 붕괴가 동반된 것이 제일 커 3년만에 72%하락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단기간으로 보면 2008년 일어난 리먼 쇼크때 1년에 50%의 하락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20%를 넘는 하락율은 짧은 주기로 일어나고 있으므로 높은 확율로 가까운 미래에 큰 하락이 발생할거라고 투자가들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 사진 인용:Wikipedia

DAX를 구성하고 있는 상품

독일의 기업이라고 하면 자동차산업을 떠올리는 사람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DAX에서 시가총액이 높은 기업의 분야는 화학약품입니다. 바이엘이나 BASF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화학약품회사가 DAX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메르크나 헨켈, 코베스트로, 바이어스도르프등의 화학이나 의학분야의 기업도 있습니다.

자동차산업도 DAX를 구성하는 것에 있어 중요한 위치입니다. BMW나 다임러, 폴크스바겐등 일본에서도 익숙한 자동차 메이커들이 들어있습니다. 또 일본에서 인기 스포츠용품브랜드 아디다스도 DAX의 구성종목중 하나입니다. 일본과 관계가 깊은 기업도 많아 DAX는 일본의 경기와 관련성이 큰 특징이 있습니다.

DAX에 영향을 주는 요소

DAX는 유로권의 경제지표와 깊은 연결이 있습니다. 발표되는 경제지표가 견실하다면 DAX는 상장하기 쉬운 특징이 있습니다. 독일이 유럽각국에 수출을 많이 하고 있기때문에 유로권내의 경제가 난발한다면 그만큼 DAX에 이름을 올린 기업의 경기가 상향가로 갑니다. 단 유로가 비싸져 현저하다면 수출관련종목이 하락하기 때문에 상한폭이 억제됩니다. DAX의 관련기업에는 유로가 비싸 경기가 상향되는 곳과 유로가 비싸 경기가 하향하는 곳도 있으므로 [유로권내 경재난발화 = DAX의 상장]으로 이어지는 것만은 아닙니다.

독일의 경제지표는 DAX의 가격에 다이렉트로 영향을 줍니다. 외국환전거래에서도 중요한 팩터로 실업률에 관해서도 실업률이 올라가면 경제의 미래가 불안으로 경제가 저조되 DAX의 하락에 이어지는 팩터가 됩니다. 독일은 유럽권내에서 보면 실업률은 낮은 수준을 유지합니다. 경제가 호조될 것을 뜻하는 반면 대기업의 도산에 더불어 실업률이 급상승이 DAX의 대폭하락에 이어질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독일의 체감경기의 계기가 되는 경제지표가 제조업 수주입니다. 독일은 제조업이 경제활동의 근본이므로 제조업 수주의 지표가 고조되는 것은 경제적 요소가 상향되는 것에 이어집니다. 더욱 넓은 시야로 보자면 제조업 수주의 지표가 고조되면 일정의 생산량이 약속되어있는 것이므로 고용이 확대되어 실업률이 저하로 이어지는 기대가 생기는 것입니다.

DAX의 차후

DAX은 세계가 주목하고있는 주식지수이므로 세계경제에 영향줍니다. 수출도 많이 하고 있으므로 관련국의 경제가 저조하면 수출이 출어 독일경제에 큰 영향을 줄 리스크도 있습니다. 과거에 여러번 큰 하락을 경험한것도 있어 차후도 동일하게 큰 하락이 일어날 것도 예상됩니다. 반면 큰 하락을해도 회복을 해온 역사도 있으므로 넓은 시야로 보면 안정적인 주식지수로 말할수 있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