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MFOREX의 Euro50(EUSTX50)거래의 특징

  • FX와 같은 계좌로 거래가 가능합니다
  • MetaTrader4(MT4)채용
  • 재시세와 약정거부의 추방
  • 숨은 수수료 인상 일절 없음
  • 0.78초이내에 99.79% 약정실현
  • 계좌개설 최단30초&거래개시까지 간단하고 빠르게

・・・등
GEMFOREX는 트레이더의 쾌적한 환경을 추구해 FX경험자로 Euro50(EUSTX50) 초심자에게도 익숙한 MT4환경에서 안심하고 Euro50(EUSTX50)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Euro50(EUSTX50)란

Euro50(EUSTX50)는 유럽을 대표하는 주식지수로써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Euro50는 유로권내의 오스트리아, 벨기에, 필란드, 네덜랜드, 포르투갈, 스페인,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아일랜드, 독일, 프랑스의 11개국의 주식시장에서 선택된 50의 우량종목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STOXX사가 산출해 공표하고있는 주식지수입니다.

Euro50(EUSTX50)의 구성비

Euro50에 관한 나라 중에서 제일 많은 구성을 점하는 것이 프랑스로 40%정도 입니다. 다음으로 많은 곳이 독일 약 30% 스페인이 약 10% 네덜랜드・이탈리아가 약 7% 벨기에가 약4%입니다. Euro50라고 해도 독일과 프랑스가 대부분을 점하고 있음을 알수있습니다.

분야별로 보자면 금융분야가 약 26%, 자본재나 서비스 분야・헬스케어가 각각 11%, 생활필수품・일반소비재 서비스가 각각 약 10%로 그 외는 에너지나 전기통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금융이나 서비스업계가 깊이 관계하고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구성하고 있는 기업 중 제일 시가총액이 높은것은 프랑스의 에너지 분야의 토타르로 구성비의 약 5%입니다. 의약품회사로써 유명한 독일의 바이에르나 프랑스의 사노피도 2위 3위로 상위에 있습니다. 금융분야로써는 독일의 알리안츠나 스페인의 산탄데르은행등이 구성비율로 상위입니다.

Euro50(EUSTX50)의 역사와 현재

유로는 유럽연합(EU)에 가맹하고있는 국가 중에서 19개국이 채용하고있는 화폐입니다. 유럽의 각각의 나라에서 보면 미국 달러에 대등할수는 없지만 수많은 나라가 모여 하나의 화폐로 운용하면 달러와 나란히 기축화폐가 될수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만들어졌습니다.

실제로 지금까지의 유로가 달러 다음으로 많은 거래가 되고있는 화폐로 세계경제와 연결도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또 복수의 국가로 구성되어있으므로 하나의 나라의 경제리스크가 커지더라도 다른나라에서 커버를할수 있는 강점도 있습니다. 이것이 하나로 강한 미국과 EU가 크게 다른 부분입니다. 반면 많은 나라가 엃혀있어 여러번 금융위기에 노출된 역사도 있습니다.

가장 최근의 기억으론 2010년에 발생한 유럽위기입니다. 이것은 2009년에 발생한 그리스 경제위기가 발단이 되어 연쇄된 것으로 하나의 나라가 넘어져버리면 다른 나라도 같이 넘어져버리는 취약성을 노출하게 되었습니다. 근연에는 영국의 EU탈퇴를 동반한 EU의 경제위기도 기억에 남는 것입니다. Euro50도 유럽의 위기가 일어날떄마나 폭락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단 2011년 이후에는 오르락 내리락 해도 장기적으로 보면 견실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구성하고있는 종목이 세게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유럽의 경제위기가 일어나도 빠르게 기업에 위기가 일어나는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유럽에 관한 주식지수 중에도 안정성이 높은 지수입니다.

Euro50(EUSTX50)과 관계가 깊은 요소

유로권내의GDP

Euro50은 유럽각국의 경제가 깊이 관계되고 있습니다. 나라의 체감경기를 아는 방법으로 GDP의 성장률입니다. GDP가 높으면 높을수록 경제가 고조되는 표시입니다. Euro50의 구성비율로 높은 지분을 점하고 있는 독일이나 프랑스를 시작으로 이탈리아나 스페인도 GDP성장은 건실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GDP의 견실함이 예상되어 가까운 미래의 경제는 급격히 떨어지리라 생각하기 힘듭니다.

정치 리스크

영국에서 행해지는 총선거에서 EU탈퇴가 정해진것은 세계적으로 격진되었습니다. 그 후 급속도로 높아진 것이 EU의 분열입니다. 유럽권내도 많이 포함되어 EU의 분열은 유로의 붕괴를 의미합니다. EU의 분열위기가 높아지면 Euro50은 하락하는 상관관계입니다. 그러나 Euro50의 주요국인 프랑스와 독일으로 각각 EU분열에 부정적인 마크론씨와 메르켈씨가 대통령선거를 제압한 결과 EU분열의 위기는 작아졌습니다.

유로권내의 주식지수와 연동제

Euro50는 독일이나 프랑스의 경제가 크게 관여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상위종목으로 구성된 CAC나 독일의 상위종목으로 구성된 DAX등의 지수가 내려가면 Euro50도 연동되어 떨어지기 쉬운 특징이 있습니다. Euro50의 가격변동을 볼땐 더불어 유럽권내의 주식지수를 체크하는것이 기본입니다.

금융시스템의 불안

유럽정부 부채문제가 심각할때 재정불안이 있는 나라들의 국채의 금리가 상승해 금융시장의 혼란을 심각하게 되어버리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불량채권을 처리해 자기자본비율을 높이는 자본을 증가를 원하지만 금융기관이 대출을 억제하면 신용수축에 의한 경기 하강이 되어버립니다. 그러면 Euro50도 하락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재 금융시스템의 불안이 증대하는것은 생각하기 힘들지만 장기적인 시선으로 볼땐 리스크가 높은 분야입니다. 또 재정적자가 확대되어 장기적인 금리가 높아져도 경제불안을 확대되어비른 가능성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Euro50은 세계를 대표하는 기업종목으로 구성되어있는 유럽권내의 중요한 주식지수입니다. Euro50의 가격변동은 다른 주식지수도 많은 영향을 주고 CFD거래에 있어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프랑스나 독일경제가 솔선하는지수입니다만 스페인이나 네덜랜드등의 경제도 기이 관여하고 있습니다. 구성하고있는 종목의 분야가 넓으므로 하나의 팩터만으로 대폭으로 가격변동이 일어나리라고는 생각하기 힘든것이 특징입니다. 구성하고있는 나라가 많은만큼, 넓은 시야를 가지고 가격변동을 예상할 필요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