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MFOREX의 US500(S&P500) 거래의 특징

  • FX와 같은 계좌로 거래가 가능합니다
  • MetaTrader4(MT4)채용
  • 재시세와 약정거부의 추방
  • 숨은 수수료 인상 일절 없음
  • 0.78초이내에 99.79% 약정실현
  • 계좌개설 최단30초&거래개시까지 간단하고 빠르게

・・・등
GEMFOREX는 트레이더의 쾌적한 환경을 추구해 FX경험자로 US500(S&P500)초심자에게도 익숙한 MT4환경에서 안심하고 US500(S&P500)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US500(S&P500)란

US500(S&P500)은 미국을 대표하는 주식지수입니다.

S&P500라고 불리며 미국의 스탠더드&푸어즈사가 선출하고 있는것으로 이니셜을 따 S&P라고도 불립니다. 미국을 대표하는 주식지수중 하나입니다.

US500(S&P500)의 구성종목

US500(S&P500)은 미국을 대표하는 500종목으로 구성되어 있는 주식지수입니다. 정보기술분야가 20%를 차지하고 있어 다음으로 금융분야가 16%, 의료보험 제도가 14%, 소비자 서비스가 13%입니다. 비교대상으로 하기 쉬운 US30(DJ30)과 비교하자면 정보기술의 분야가 많고 소비 분야가 작은것이 특징입니다.

US500(S&P500)의 종목 안에서도 가장 구성비가 높은것이 애플사입니다. US30(DJ30)의 대표종목이기도 합니다. 다음으로 애플사와 같은 정보기술분야의 마이크로소프트사입니다. 이 2사만으로 500사의 전체 6%에 가까운 구성비율입니다. IT관련기업이 미국경제를 지지하고있는 것을 뜻합니다.

다음으로 구성비가 높은것은 에너지 분야의 엑슨 모빌입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의약품 페이커의 존슨엔 존슨도 US500(S&P500)의 주요종목의 하나입니다. 금융분야의 웰즈 퍼그나 JP모르건, 버크셔등도US500(S&P500)의 탑 10종목에 듭니다. US500(S&P500)는 구성종목의 주가평균으로 선출하는 US30(DJ30) 와 다르게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선출하고 있는것이 특징입니다. 어느쪽도 주가가 근본이 되고있는것은 공통적이지만 구성하고있는 기업수가 많아 30기업의 주가를 평균적으로 하는 US30(DJ30)보다도 500의 기업의 주가를 근본적으로 산출하는 US500(S&P500)이 하나의 기업의 주가가 지표전체의 미치는 영향이 적습니다. 정기적으로 검토되고 있습니다.

US500(S&P500)와US30(DJ30)의 차이

US500(S&P500)도US30(DJ30)도 세계의 투자가가 주목하고 있는 주식지수입니다. US30(DJ30)은US500(S&P500)의 안에서도 주가가 높은 종목을 선출되고 있는 구성이 지수이지만 선출방법이 다른것으로 이용하는 장면이나 목적이 바뀝니다.

US500(S&P500)은 주가×주식의 발행수로 계산되는 시가총액이 기준이므로 시가총액이 많을수록 기업의 업적이 좋은것을 뜻합니다. US500(S&P500)은 미국의 주식지상의 80%를 넘는 시가총액이므로 미국시장 전체의 경제현재를 파악하는것이 가능합니다. US500(S&P500)가 상향가이면 미국경제가 호조인 것을 뜻합니다.

한편 US30(DJ30)은 주가평균이므로 타이밍으로 수요밸런스가 반영됩니다. 주식이 많이 매입되면 주가가 상승, 반대로 주식이 많이 매각되면 주가가 하락합니다. 주가는 기업의 가치를 뜻하는 계기이기도 하니 주가의 매매가 직접적으로 반영되는 US30(DJ30)은 미국시장의 차후의 경제를 예상하는 첨미료입니다.

단 과거의 가격변동을 보고 상승폭이나 하락폭은 달르다고 해도 US30(DJ30)와US500(S&P500)의 가격변동은 거의 같습니다. US30(DJ30)을 구성하고있는 종목이 US500(S&P500)에도 들어있는것, US30(DJ30)만으로 US500(S&P500)의 시가총액의 많은 구성비율을 점하고 있는것이 이유입니다. 일시적인 가격변동의 가능성은 다르다 할지라도 끝은 같아지는 상호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US500(S&P500)의 추이

US500(S&P500)는 미국경제의 상황을 뜻하는 계기가 되므로 지금까지 가격변동을 보면 미국경제가 어떤 역사를 가지고 왔는지 알수 있습니다. 21세기에 들어서는 2001년에 발생한 미국 동시다발 테러로 US500(S&P500)는 하락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테러나 전쟁은 경제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기 때문에 이 유사의 직후는 반드시라고 말해도 될 정도로 주가가 하락합니다.

2008년에는 세계경제를 흔든 리먼 쇼크로 크게 하락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100년에 한번이라고 말하는 리먼 쇼크는 당시 안전하다고 말하던 부동산기업의 리먼 브러더스가 파산한 것으로 금융불안이 커진것이 원인입니다. 금융기관이나 투자가가 자산을 잃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 건실히 가격을 상승시키고 있습니다. 긴 주기로 보면 몇번 폭락은 있지만 그 후에는 원가까지 돌려 최고금액을 갱신하고 있습니다. 전쟁이나 세계경제에 영향을 주는 대기업의 도산이 일어나도 그 영향이 단기적인 것이 미국경제의 강점을 뜻하는 요소중 하나입니다.

투자대상으로써의 US500(S&P500)

US500(S&P500)은 미국 기업의 탑 500의 기업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구성비율이 분산되어 있기때문에 혹시 시가총액이 많은 기업이 도산해도 US500(S&P500)가 매우 하락할 리스크가 적은 것이 특징입니다. US30(DJ30)에 비교해 안정성이 높은 주식지수이므로 CFD를 처음으로 하는 투자로 적합합니다.

또 21세기에 들어서는 전체의 5%에 가까운 종목을 교체하고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종목이 바뀌어 강한 기업이외가 도퇴되고 있는 구조인 것도 US500(S&P500)의 호조를 기록하는 이유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US500(S&P500)의 움직임은 다른 나라의 주식지수의 움직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US500(S&P500)에 따라오는 형태로 가격변동을 하지만 US500(S&P500)의 퍼포먼스는 뒤떨어집니다.

근년에는 경제대국이 되어가는 중국의 존재감이 눈에띄는것에 반해 미국같이 세계를 대표하는 기업은 많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아직 세계경제의 중심은 미국에 있어 주식지수도 미국의 축에 움직일 것을 예상됩니다. US500(S&P500)은 미국의 경제상황이 실시간으로 알수 있기 때문에 세계경제의 예상에도 좋은 재료가 됩니다. 투자력이 짧은 초심자들이 경제의 움직임을 배우는데 추천합니다.